Organotopia _ May 2022

urlook

  미디어 설치 작품 <That whales walk at whiles 때때로 고래는 걸어다닌다>는 몇백 년의 시간을 간직한 암사의 대들보와 레이저 빛의 움직임이 어우러져 물질과 비 물질이 교차하며 고유한 리듬을 만들어낸다.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빛의 운동은 한 축으로 고정된 시간성이 사라진 안과 밖의 동시적 시점을 불러내어, 가상과 실재 사이의 틈새를 만들어내며 현재와 과거를 연결하는 새로운 시점을 생성한다. 고목의 시간과 빛이 내뿜는 궤적으로 무한한 감각을 만들어내는 이 작품은 공간 내에서 하나의 살아있는 유기체인 ‘시-공의 경험을 제안한다.


  The media installation <That whales walk at whiles> creates a unique rhythm though the harmony of girders of Amsa that has been preserved for hundreds of years and the movement of laser light intersecting material and non-material. The movement of light, which changes in real time, invokes a simultaneous view of the inside and outside where the temporality fixed on one axis has disappeared, creating a gap between the virtual and the real, generating a new point of view that connects the present and the past. This work, which creates an infinite sense with the trace of time and light emitted by an old tree, proposes an ‘experience of space-time’ as a living organism presenting in that space.


-Kinetic Art

-Old tree, Stainless Bracket, Servo Motor, laser

-680 x 100 x 250cm